“회사 망해서 해체”…‘새가수‘ 걸그룹 출신 참가자 오열에 심사위원도 ’울컥‘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07-29 11:16:05 기사원문
  • -
  • +
  • 인쇄
“(오디션에) 50번 떨어져도 도전했다”는 한 참가자의 진심 어린 사연이 ‘새가수’ 경연장을 뭉클하게 만든다.

29일 방송되는 레전드 가요 환생 오디션 KBS2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 3회에서는 ‘유영석 조’의 참가자들이 실제 ‘뮤직뱅크’ 세트장에서 1라운드 경연을 펼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특별 심사에 나선 ‘레전드’ 유영석은 ‘3인 3색’의 개성파 참가자들을 마주하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멋짐 폭발 비주얼은 물론, 반전 이력과 뛰어난 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기 때문. 이중 걸그룹 메인 보컬 출신의 한 참가자는 진심 어린 도전 각오를 전해 유영석을 비롯한 심사위원들의 코끝을 찡하게 만든다.

이 참가자는 “50번 떨어져도 50번 일어나는 캔디처럼 씩씩하고 꿋꿋한 수원의 딸”이라고 자기소개를 한 뒤, “사실 이곳이 제 마지막 무대였다”라고 털어놓는다. “실제로 가수 기획사 오디션에 50번 떨어졌고, 마지막에 합격해 걸그룹으로 데뷔했다”는 이 참가자는 “회사가 망해서 팀이 해체됐고, 마지막 무대가 이곳 ‘뮤직뱅크’였다. 그 후로 무대 공포증이 생겼다”고 고백한다.

이후 준비한 무대를 선보이지만, 끝내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 경연장을 숙연하게 만든다. 심사위원 배철수, 김현철, 거미 등은 걸그룹 출신 참가자의 눈물에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을 표한다. 스스로의 힘으로 새롭게 시작하려는 걸그룹 출신 참가자의 무대가 과연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움직였을지 관심이 쏠린다.

유영석 외에도 이장희, 전영록, 김조한 등 레전드 가수들의 특별 심사에 나서는 ‘세대통합’ 오디션 KBS2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3회는 29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또한 ‘새가수’의 모든 음원은 방송 직후 다날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에서 바로 감상할 수 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MK스포츠 연예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