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속에 사는 축구스타 송종국, 친권 포기 논란 해명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07-29 23:50:43 기사원문
  • -
  • +
  • 인쇄
전 축구선수 송중국이 자연인이 된 사연을 밝혔다.

29일 오후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송종국의 근황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송종국은 자신의 근황에 대해 “산에서 더덕 캐고, 삼, 고취 등 약초 캐면서 자연인으로 살고 있다”고 말했다.

송종국은 “주위의 가장 친한 친구들하고도 1년 동안 연락을 안 하고 들어와 있었다. 개인적으로 나 자신이 강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잘 이겨낼 줄 알았는데 너무 힘들더라. ‘이대로 못 버티겠다. 빨리 아무도 없는데 가서 사라지자’ 싶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또 송종국은 '양육권도 포기하며 아이들을 버렸다'는 루머에 대해 "아이들을 데리고 있는 쪽에서 친권을 갖게 된다. 양육권을 같이 갖고 있으면 나중에 서류 뗄 때 불편하다고 해서 그렇게 하자고 했는데 나중에 난리가 났다“라며 ”애들도 버리고 친권도 버렸다고 욕하더라"며 해명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MK스포츠 연예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