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 출범하며 ESG 중심경영 본격화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7-30 10:45:53 기사원문
  • -
  • +
  • 인쇄
신재생에너지 대표기업인 OCI(사장 김택중)가 ‘ESG위원회’를 출범하며 ESG 중심경영을 본격화한다.

OCI는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에 관한 전략 및 주요 사항을 수립·검토·분석해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한 가치를 창출하고자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를 신설한다고 30일 밝혔다.

OCI의 ESG위원회는 회사의 주요 의사 결정에 대한 이사회의 전문성과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조직으로, 사외이사 4명 전원과 사내이사 1명(CEO) 등 총 5명으로 구성됐다. 보다 실무적인 접근과 실행을 위해 CEO를 위원장으로 선임하며 체계적이고 공식적인 운영을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향후 ESG위원회는 사업 운영에 직접적으로 ESG 원칙이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 전반에 걸쳐 ESG 관련 현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담은 통합보고서(Integrated Report) 발간 및 ESG 평가 관련 개선계획 △기업지배구조보고서 공시 관련 사항 △지배구조규범, 환경안전 강령, 조세 투명성 강령 등 ESG 관련 규정 제∙개정 △온실가스 감축, 탄소 중립 등 중장기 전략 수립 및 이행 등의 역할을 수행하며, ESG 리스크 진단 및 개선과제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2008년 태양광발전의 핵심 소재인 폴리실리콘 사업에 진출한 OCI는 2010년부터 매년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담은 통합보고서를 발간해오고 있다. 특히 경제적 성과뿐만 아니라 환경, 사회, 거버넌스 측면의 성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지속가능성 평가·투자지수인 ‘DJSI Korea 지수’에 12년 연속으로 편입됐다. 또한 2020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에서 상장사 총 908개 사를 대상으로 발표하는 ESG평가에서도 통합 A등급을 받았다.

김택중 OCI 사장은 “기후변화로 전 세계가 ESG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상황에서 ESG 경영은 이제 기업의 생존과 직결된 필수과제”라며 “OCI는 이번 ESG위원회 신설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에너지·화학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