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R&D 연구개발비 부정사용 금액 5년간 120억원"

[ 에너지데일리 ] / 기사승인 : 2021-07-30 10:46:00 기사원문
  • -
  • +
  • 인쇄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최근 5년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연구기관들이 지원한 연구개발(R&D) 자금을 부정하게 쓰다 적발된 금액이 120억원이 넘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가운데 78억원은 아직 환수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경기 의왕·과천)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6월까지 세 곳의 연구기관들이 R&D자금을 받아 부정하게 사용하다 적발된 금액이 모두 120억6200만원(137건)에 달했다. 이들 R&D자금은 기업, 민간 연구소, 정부출연 연구소 등에 지원된다.



특히 지난해에는 49억7900만원으로 2018년 18억3500만원 대비 171% 늘었다. 부정사용액수는 2017년 22억800만원, 2018년 18억3500만원, 2019년 27억8100만원, 2020년 49억7900만원으로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상반기까지는 2억5900만원에 머물렀다.



‘산업기술혁신촉진법’에 따라 부정사용으로 적발된 사업은 심층 조사를 통해 별도로 국고 환수대상을 정하게 되는데, 같은 기간 환수한 금액은 84억9700만원에 그쳤다. 환수대상액인 162억8200만원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이고, 나머지 77억8500만원은 아직도 환수하지 못했다.



연구지원자금의 부정사용 유형을 살펴보면, 연구개발 목적 외 사용이 64억2100만원(63건)으로 가장 많았고, 인건비 유용이 37억2800만원(48건), 허위자료나 중복증빙이 16억600만원(22건), 납품기업과 공모가 3억800만원(4건)으로 뒤를 이었다.



2017년부터는 ‘산업기술혁신사업 공통 운영요령’에 따라 사업비 유용은 향후 연구개발에 참여를 제한하는 등 제재조치를 강화하기도 했으나, 부정사용은 도리어 증가해왔다는 게 이 의원의 지적이다.



이소영 의원은 “규정강화에도 부정사용이 줄지 않는 것은 제제강화만이 능사는 아니라는 증거”라며 “엄격한 사전 심사 등 장치를 마련해 국민의 혈세가 엉뚱하게 쓰이는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관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에너지데일리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