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토요, IL 오른 류현진에 "오래 걸리지 않기를 바란다"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1-09-20 06:20:45 기사원문
  • -
  • +
  • 인쇄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은 부상자 명단에 오른 류현진에 대해 말했다.

몬토요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경기를 마친 뒤 가진 화상인터뷰에서 이날 경기전 목 긴장 증세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류현진에 대해 말했다.

그는 "류현진은 매 등판 조정을 해가며 변화를 줬다. 우리 팀 에이스중 한 명이었다"며 류현진이 이탈한 것은 "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최근 두 경기에서 최근 두 경기에서 4 1/3이닝 12실점으로 부진했다. 이번 부상자 명단 등재는 시즌 최악의 부진 이후 나온 것이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단 심각한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로스 앳킨스 단장은 "한 차례 등판만 거르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몬토요 감독도 비슷한 말을 남겼다. "그리 오래 걸리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며 류현진의 복귀 가능성을 언급했다.

일단 오는 23일 탬파베이 레이스와 시리즈 마지막 경기에 던질 투수가 필요하다. 몬토요는 "지켜보겠다. 아마도 불펜 게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선 두 경기 류현진이 채우지 못한 이닝을 대신 채워줬던 로스 스트리플링이 중심이 된 불펜 게임이 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세인트루이스(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MK스포츠 야구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