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허성태, 돈에 눈 먼 ‘욕망빌런’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09-20 10:22:49 기사원문
  • -
  • +
  • 인쇄
‘오징어 게임’ 허성태가 극악무도한 악역 연기로 존재감을 뽐냈다.

허성태는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참가자들 사이의 긴장감을 유발시키는 조폭 덕수 역을 맡았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허성태가 연기한 덕수는 조직에 몸을 담고 있다가, 어떠한 사연으로 인해 조직의 돈을 도박으로 탕진하고, 우연한 기회에 접한 ‘오징어 게임’에 자신의 모든 것을 거는 인물. 덕수는 조직 출신인 만큼, ‘오징어 게임’ 내에서도 자신만의 조직을 결성해, 무력으로 판을 장악하기 시작한다.

극중 허성태는 상금에 눈이 멀어 폭력 등을 아무렇지 않게 저지르며, 게임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거는가 하면, 자신의 죽음이 눈앞에 보이는 극한 상황이 처해지자, 처절하게 목숨을 구걸하는 다면적인 덕수의 캐릭터를 완벽 소화했다.

특히 참가자들에게 협박과 회유를 오가며 전개에 팽팽한 줄다리기를 선사하며, 극의 긴장감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또한 조폭 출신 덕수를 연기하기 위해, 얼굴에서부터 어깨까지 이어지는 타투와 체중 20kg 증량을 통해 완성된 허성태의 압도적인 비주얼은 ‘오징어 게임’ 속 ‘덕수’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MK스포츠 연예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