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인지웅 "배우 허이재 유부남 폭로 거짓일 수 없다"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09-20 20:38:54 기사원문
  • -
  • +
  • 인쇄
[종합] 인지웅 "배우 허이재 유부남 폭로 거짓일 수 없다"(사진=허이재 SNS 캡쳐)
[종합] 인지웅 "배우 허이재 유부남 폭로 거짓일 수 없다"(사진=허이재 SNS 캡쳐)

배우 허이재가 과거 유부남 배우로부터 성관계 요구를 폭로 한 가운데 아이돌 댄스 트레이너 겸 유튜버 인지웅이 이를 뒷받침하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5일 아이돌 댄스 트레이너 겸 유튜버 인지웅은 ‘허이재의 말이 사실인 이유 나도 많이 봤으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해 허이재를 옹호했다.

인지웅은 “네티즌들이 (가해자가)어떤 배우인지 찾고 있는데 저는 저격할 생각은 없다. 하지만 허이재의 말이 거짓일 수 없다”라며 “이쪽에서 일하는 분들은 알면서 쉬쉬하는 경우 너무나 많다. 저도 엔터 쪽에서 오래 일했고 현역 배우 친구들도 있다”라고 했다.

이어 “방송판에서 오래 일한 분들은 알 거다. 드라마 촬영하다 브레이크 타임에 한두 시간씩 없어지는 배우들이 있다. 촬영장에 소문이 파다하지만 알면서 넘기는 거다. 둘이서 방 잡고 쉬고 오는 것”이라며 “신입급은 도리어 휴게실에서 쉰다. 쉬는 시간을 만들 수 있는 짬(경력) 찬 배우들이다. 더 웃긴 건 가정이 있는 사람들이 그런다. 안 되는 일인 것 같지만 비일비재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인지웅은 “젊은 배우들끼리는 이런 일이 없다. 30~40대 초반과 중년 배우 중에 있다. 별의별 꼴 다 봤을 것이다. 짬 좀 차고 고인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종합]허이재, 유뷰남 드라마 상대배우 성관계 요구 논란...출연작은?(사진=유튜브 캡쳐)
허이재(사진=유튜브 캡쳐)

앞서 지난 10일 크레용팝 출신 웨이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서는 '여배우가 푸는 역대급 드마라 현장 썰 (머리채, 또라이 배우..ㅎㄷㄷ)'란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 속 허이재는 배우 생활 중 힘들었던 일들에 대해 묻자 "내가 연기를 잘 못했거나 지각을 해서 이런걸로 욕먹을 떄는 괜찮았는데 내가 잘못한 게 아닌데 갑을 관계나 내가 타깃이 되어서 감정 쓰레기통이 된 느낌을 받았을 떄려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대본 리딩할 때 뛰쳐나온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허이재는 "방송에 나와도 되나 싶은 정도다. (갑질한) 그 사람은 유부남이다. 알려지면 가정 파탄이 날 수 도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허이재는 "그 사람이 내 은퇴의 직접적 계기가 됐다. 작품에서 같이 호흡했는데 처음에는 잘해줬다"라며 "어느날 왜 자신한테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냐고 하더라. 당시에는 내가 순수할 때라 '매일 촬영하느라 만나는데 연락할 시간도 없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그 사람은 '아는데 모르는 척 하는건가' 그런 표정으로 나를 보고 갔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촬영장에서는 절대 안 우는데 리딩 당시 내가 타깃이 돼 공격받았고 자리를 뛰쳐나왔다. 한두 시간가량 못 들어갔다. 내가 주인공이었기 때문에 내가 빨리 들어가서 리딩을 끝내야 선배님들도 집에 가시는데 알고 있는데도 눈물이 안 멈췄다. 나중에는 내가 좋아하는 한 선배님이 찾아와 달래주셔서 들어갔는데 계속 눈물이 나더라. 울면서 리딩을 끝냈다. 사람 간의 파워 게임도 이뤄지고 연기 해석도 그때 하기 때문에 예민해진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허이재는 "유달리 맞는 신이 많았는데 상대 배우가 내 머리를 잡고 휘두르는 장면이었다. 상대방이 갑자기 저혈압이 왔다면서 주저앉더라. '앉아서 쉬어야 할 것 같다'면서도 '지금 머리채를 놓으면 감정 고조돼서 감정이 이어지지 않을 것 같은데 어떡하지? 머리를 잡고 쉬어야할 것 같은데?' 하더라. 결국 그대로 세트장에 앉아 있었는데 화면으로 내 모습을 보니까 갑자기 너무 웃기더라. 그 사람은 내가 울기를 바랐는데 나는 막 웃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작품에서 파트너였는데 처음에는 너무 잘해주셨다. '이재야 근데 너는 왜 오빠한테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니?'라고 묻더라. 그 때는 되게 순수할 때여서 '촬영 때문에 거의 매일 보는 사이인데 연락할 시간도 없지 않냐'고 했다. 아무 말 안 하고 가더니 촬영장에서 그 후에 'X 같은 X아', 'XXX야'라고 매일 매일 하더라"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어 "어느 날 세트 촬영을 하는데 내가 포함 안 된 신이었다. 본인 감정이 잘 안 잡히니까 짜증이 났는지 'XX 못 해먹겠네'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 버렸다. 입봉 감독님이라 아무 말도 못하고 모두들 벙쪄서 가만히 있었다. 욕하고 나간 그 사람도 수습을 해야 했는지 CP에게 전화해서 '평소 허이재한테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아서 허이재에게 욕한 거다. 감독님에게 한 것 아니다'라고 했더라. 그래서 CP는 '허이재 보고 들어가서 달래주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이재는 "감독님이 나를 다른 방으로 부르더니 '걔는 너를 성적으로 보고 있는데 너가 안 넘어오니까 강압적으로 무섭게라도 너를 넘어뜨리려고 한 것 같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저는 그 말을 끝까지 안 믿고 '설마요' 했다"고 떠올렸다.

아울러 "그리고 그 대기실로 들어갔더니 거짓말처럼 부드러운 목소리로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뭐라는지 알아?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가 않대'라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노력하겠다'고 사과하니까 '근데 너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어떻게 해야 되는지 알아? 같이 자야 돼. 근데 너는 그러지 싫지?'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네 그러기 싫어요' 했더니 '그러니까 X 같은 X아. 잘하라고. 너 때문에 연기에 집중을 못하잖아' 하면서 다 던지기 시작했다. 너무 멘탈이 나가더라. 그 일이 있고 난 후에 나도 좀 놓게 됐다. 아무도 나를 도와주지 않고 촬영이 끝나기만을 기다렸다"고 털어놨다.

한편, 11일 디시인사이드 남자 연예인 갤러리는 "현재 배우 오지호에 대한 무분별한 억측이 난무하고 있어,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지호는 지난해 11월 기부 플랫폼 셀러비를 통해 한국소아암재단에 레이마스크 총 2만 장을 기부하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우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행사한 바 있다. 이외에도 자선, 재능기부 행사 등 지속적인 선행을 펼치면서 타의 귀감이 됐다"고 그동안의 오지호의 선행에 대해 공개했다.

그러면서 "오지호의 팬들은 허위의 사실을 유포해 배우 오지호의 명예를 훼손하고 심각한 욕설과 모욕적인 발언으로 한 남성의 인격을 말살하는 자들의 범죄행위를 끝까지 추적하고, 지속적으로 감시해 그 어떠한 선처나 관용 없이 형사고소,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제뉴스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