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판스타’ 이수영, 엄정화 빙의 ‘섹시X고혹 자태’…1위 이끈 ‘발라드 여왕’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10-17 10:36:33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조선판스타'(사진제공=MBN)
▲'조선판스타'(사진제공=MBN)
가수 이수영이 서포터로서의 함께 무대에 서서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1위를 이끌었다.

이수영은 지난 16일 저녁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조선판스타’에서 국악 재즈 그룹 뮤르의 서포터로 출연해 완성도 높은 무대를 펼쳤다.

이날 이수영은 적재적소의 리액션과 무대를 접한 뒤 느낀 감상평을 솔직하고 담백하게 전하며 시청자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먼저 이수영은 첫 무대인 김산옥과 이봉근이 꾸민 ‘Hit me+제비노정기’ 무대를 본 뒤 양손으로 ‘엄지 척’을 하며 극찬했다. 이수영은 “같은 서포터의 입장에서 이 곡을 들으니까 마음이 후르르르 떨어지는 느낌이었다”라며 서포터 이봉근이 무대에서 보인 포인트를 정확하게 짚었다.

이어 이수영은 퀸과 김정민이 펼친 ‘살다가+따라간다’의 깊은 감정에 몰입하고, 경성구락부와 데프콘이 꾸민 ‘비나리’의 펑키한 분위기에 어깨를 들썩이는 등 진정으로 무대를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수영은 국악 재즈 그룹 뮤르의 서포터로 나서며 함께 무대을 꾸몄다. 앞서 뮤르와 함께 하고 싶다는 뜻을 강력하게 밝힌 바 있는 이수영은 엄정화의 ‘초대’를 추천하며 적극적으로 서포트에 나섰고, “내가 도울 게 없었다. 해가 되지 않고 폐가 되지 않고자 했다. 이수영이 아닌 뮤르로 서기 때문이다”고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무대 시작하기에 앞서 이수영은 “뮤르를 위해 무대에 서지는 않는다. 뒤에서 대기하며 끝까지 응원하겠다. 뮤르는 원래 잘하니까”라고 말해 궁금증을 남겼다. 하지만 이수영은 무대 말미 섹시하고 고혹적인 자태로 등장해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수영의 서포트를 받은 뮤르는 600점 만점에 580점을 기록, 단숨에 1위에 올라 결승전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한편, 이수영은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내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비즈엔터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