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22년도 주요사업비, 전년보다 50.2% 증가한 2,010억원 확정

[ 뉴스포인트 ] / 기사승인 : 2021-12-06 13:33:45 기사원문
  • -
  • +
  • 인쇄

뉴스포인트 김소민 기자 | 조달청 2022년도 주요사업비 예산이 3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2,010억 원으로 확정됐다.




이는 ‘21년도 주요사업비 1,338억 원 보다 672억 원 증가한 규모다.





조달청은 이번 예산 확정으로 공급망 취약물자의 긴급조달, 차세대 나라장터 본격 구축, 혁신조달 지속 확대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첫째, 요소수와 같은 공급망 취약물자의 긴급조달에 481억원과 정부비축 확대에 대비한 창고 신축 설계비에 10억 원이 신규 반영됐다.





조달청은 관계부처 합동으로 제2의 요소수 사태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 중이며, 수급안정을 위해 긴급구매 및 비축이 필요한 경우 동 예산을 활용하여 신속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그동안 수입에 의존했던 품목을 국내생산으로 전환할 경우 공공판로를 지원하는 방안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둘째,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비는 전년도 230억 원에 이어 22년에 368억 원이 투입된다.





차세대 나라장터는 2002년 개통된 나라장터를 인공지능·블록체인·클라우드 등 디지털 신기술 기반으로 전면 개편하는 사업이다.





2021년 6월 사업을 시작해 2024년 6월 개통을 목표로 하며, 총 3년의 사업기간 동안 1천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그동안 사업의 기초를 다지는 분석·설계작업을 거쳐 2022년부터는 디지털 신기술을 적용하여 사용자 편의 기능들을 본격 개발한다.





셋째, 혁신제품 공공구매 예산은 ‘21년 445억 원에서 ‘22년 465억 원으로 증액됐다.





‘22년에는 혁신제품과 공공기관을 이어주는 매칭을 정례화하고 절차도 간소화하는 등 혁신제품 시범구매 사업을 보다 내실화할 계획이다.





또한, 전문가들이 공공의 혁신수요를 구체화하는 ‘혁신조달 인큐베이팅’ 사업과 새로운 혁신제품을 발굴하는 ‘혁신제품 스카우터’ 사업도 올해 시범사업을 거쳐 내년도에 본격 운영된다.





넷째, 서울지방조달청사(반포) 이전을 위한 예산 28억 원도 신규 편성됐다.





동 이전 계획은 ‘20년 8월에 발표된 일명 ‘8.4 부동산 공급대책’에 포함된 것이며, ‘23년 現 서울지방조달청사 부지에 공공주택 공사착공이 차질 없도록 내년 하반기에는 임시청사를 마련해 이전할 계획이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최근 요소수 사태에서 보듯 국민생활 및 안전에 관한 물자는 최소한의 공급망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종전에 하던 원자재 비축사업과 신규 반영된 긴급 구매 예산을 연계하여 공급망 취약물자의 수급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포인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